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 남자 ‘폐암 발생건수’ 3년 연속 1위…대책 절실높은 흡연율· 노령인구 증가 등 원인

전남 남자 ‘폐암 발생건수’ 3년 연속 1위…대책 절실
높은 흡연율· 노령인구 증가 등 원인
금연사업 강화·‘폐암검진’ 활성화해야
지역 암발생률 증가…예방·치료 절실

전남에 거주하는 남성들의 폐암 발생과 사망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암예방과 암환자 치료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과 함께 암생존자를 위한 지원프로그램 강화도 필요하단 지적이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전남지역암센터와 광주·전남지역암등록본부가 오는 21일 ‘암예방의 날’을 앞두고 1999년부터 2016년까지 지역 암등록통계를 분석, ‘광주·전남 암 발생 건수 및 암 생존율 현황(2016)’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광주전남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는 1만6천404명으로 전년도의 1만5천790명에 비해 614명 증가했다. 전년도까지 암환자 발생 건수는 광주의 경우 3년 연속, 전남은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나, 2016년 들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점이 주목된다.

2016년 광주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총 5천783명(남 2천949명· 여 2천834명), 전남에서 새롭게 발생한 암환자 수는 총 1만621명(남 5천879명· 여 4천742명)이었다. 특히 전남에 거주하는 남자의 경우 폐암발생률이 2014년 이후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7년도 기준 폐암 조사망률도 10만명당 52.8명으로 전국 1위다. 높은 흡연율과 노령인구의 증가 등이 원인으로 판단된다.

2016년도의 암종류별 발생빈도를 보면, 광주의 남자는 위암, 폐암, 대장암, 간암, 전립선암 순이었고, 전남의 남자는 폐암, 위암, 간암, 대장암, 전립선암 순이었다. 여자의 경우, 광주·전남 모두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대장암, 폐암 순이었다. 갑상선암 감소가 전국적인 추세에 비해 느린 것으로 분석됐다.

광주·전남 암환자의 연도별 5년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1999년도부터 2016년도까지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광주 67.2% (남자 58.0%, 여자 76.1%)며, 전남 57.2% (남자 48.8%, 여자 67.6%)였다. 전남은 폐암·간암같은 중증암과 노령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광주에 비해 생존율면에서 차이를 보였다.

최근 5년간(2012~2016년)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광주 72.9%, 전남 65.5%로, 지난 5년간(2007~2011년)의 5년 생존율에 비해 각각 1.9%p, 4.0%p 증가했다.

암발생자 중 생존해있는 환자수는 1999년 암발생 통계 집계 이후 2016년말까지 122,553명(광주 46,412명, 전남 76,141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를 기초로 지난해까지의 암생존자수는 137,791명(광주 52,637명, 전남 85,154명), 올해에는 14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인구 24명당 한명꼴이다.

한편 2016년 광주·전남 27개 시·군·구별 암발생률을 비교한 결과 광주에서는 서구가 남녀 모두에서 가장 낮은 발생률을 보였고, 전남에서는 담양군·곡성군·광양시 순으로 암발생률이 낮았다. 암발생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영광군·화순군· 장흥군 순이었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