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일본, 혐한 발언 잇따라…이번엔 후생노동성 간부 "속국근성 비겁한 민족"
일본, 혐한 발언 잇따라…이번엔 후생노동성 간부 “속국근성 비겁한 민족”

20190325_134942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기관의 간부가 SNS에 한국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혐한 글을 남겨 파문이 일고 있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연금기구의 세타가야 연금사무소 가사이 유키히사 소장은 트위터에 한국인에 대해 “속국 근성의 비겁한 민족”, “재일(재일 한국인) 한꺼번에 쓸어버려 신규 입국거부” 등의 글을 반복해서 썼다.

일본연금기구는 일본의 공적 연금을 징수하는 기관이다. 최근 과장급 간부가 한국 김포공항에서 혐한 발언을 하며 만취 난동을 부려 물의를 빚은 후생노동성의 산하에 있는 특수법인이다.

통신에 따르면 가사이 소장은 논란이 일자 일본연금기구에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자신의 발언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했다. 현재 문제가 된 글들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발언 내용이 알려지자 일본연금기구는 가사이 소장을 본부의 인사부 소속으로 대기발령해 사실상 경질했다.

가사이 소장이 혐한 발언을 한 배경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는 트위터에 야당 국회의원들이나 진보적 지식인에 대해 막말을 퍼붓기도 했다.

그는 야당 국회의원들을 “있는 것만으로 돈을 받는 갈취자들”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고, 장애연금의 진단을 맡은 정신과 의사로 개헌 저지 활동을 하고 있는 가야마 리카 씨를 비판하는 글을 썼다.

일본연금기구는 “차별적인 발언은 있어서는 안된다. 극히 유감이다. (가사이 소장에 대해)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