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휴식기 마친 광주FC, FA컵 사냥 나선다

휴식기 마친 광주FC, FA컵 사냥 나선다
27일 광양전용구장서 전남과 맞대결

펠리페 득점
광주는 오는 27일 오후 7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2019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사진은 지난 10일 아산과의 경기에서 펠리페가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모습. /광주FC 제공

휴식기를 마친 프로축구 광주FC가 FA컵 사냥에 나선다.

광주는 오는 27일 오후 7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2019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광주의 출발은 좋다. K리그2에서 2승 1무 무패 행진과 함께 선두를 달리고 있다. 특히 3경기를 7득점, 필드 무실점(PK 1실점)으로 완벽하게 풀어내며 분위기를 탔고, 열흘간의 A매치 휴식기도 달콤하게 보낼 수 있었다.


광주는 쉬는 동안 체력 충전과 조직력 훈련에 중점을 뒀고, 한층 강화된 전력으로 다음 일정을 소화하려 한다.

로테이션을 준비하는 이번 전남전은 장기 레이스에 대비한 팀 전력과 뉴 페이스의 기량 점검 등의 성격이 강하다.

그렇다고 FA컵을 만만케 보는 것은 아니다. 현재 광주는 주전과 비주전 차이가 크지 않다.

지난 시즌 주전으로 활약했던 여봉훈, 두현석, 정준연 등은 출격 준비를 마치고 교체 멤버로 이름을 올리고 있고, 조주영, 홍준호, 임민혁, 정다훤, 정영총 등도 치열한 경쟁 중이다.

특히 새로 영입한 브라질 출신 공격수 윌리안과 우즈벡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아슐마토프의 데뷔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윌리안은 2선에서 광주 공격에 날카로움을, 아슐마토프는 안정적인 볼처리와 빌드업 능력으로 수비력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는 전남과 역대 전적(K리그 기준)에서 8승 5무 5패로 우위에 있다. 하지만 최근 10경기 전적은 4승 2무 4패로 치열했다.

전남은 올 시즌 개막 2연패를 당했지만, 휴식기 이전 FC안양과 경기에서 1-0 승리로 반전에 성공했다. 더구나 김영욱, 최효진, 최재현 등 기존 선수들의 존재도 결코 무시 못 한다.

광주가 이번 FA컵 전남전 승리로 K리그2 우승을 향한 기분 좋은 항해를 지속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아리 기자 h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아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