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광주시립미술관 ‘오상조 사진가와의 대화’

광주시립미술관 ‘오상조 사진가와의 대화’
29일 오후 3시 시립미술관

오상조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오상조-설화의 풍경’ 전시회.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전승보)은 ‘오상조-설화의 풍경’ 전시작가 오상조 사진가를 초대한 작가와의 대화를 29일 오후 3시 개최한다.

40여 년간 한국의 역사와 문화가 있는 풍경을 사진으로 기록해 온 오상조 사진가는 전라남북도의 문화재에 집중해 왔다. 현재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오상조-설화의 풍경’전에서 운주사, 당산나무, 남도 사람들 시리즈를 전시하고 있다. 전시작들은 사진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1970년대 중반부터 최근까지 촬영한 작품들로서 한 장 한 장 역사와 이야기가 남다른 사진이다.

오상조 사진가는 작가와 대화를 통해 사진을 전공하게 된 계기, 운주사와 당산나무에 얽힌 역사, 70년대의 생활상 등 시대의 기록자로서 수행해 온 이야기들을 풀어 나간다. 또한 패널로 참석한 최연하 독립큐레이터는 오상조 작가의 작업에 대한 전반적인 사진사적 의미를 개괄한다. 최연하 독립큐레이터는 오상조 사진가의 제자이기도 하지만 스승의 대표 시리즈 별 평론을 꾸준히 써 왔기 때문에 한층 밀도 있는 대화의 시간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