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보고·체험하고’ 전남도 문화정책 향유 중심으로
‘보고·체험하고’전남도 문화정책 향유 중심으로

182억 투입… 문화재활용사업 12개 추진

그동안 보존과 관리에 치중했던 전남도 문화재정책이 올해부터는 보고 체험하며 배우는 문화재 향유프로그램으로 확대 운영된다.

27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역 문화재에 담긴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개발하고 기능을 활용해 국민이 문화유산에 한 발짝 더 가까이서 향유하는 기회 제공, 관광을 활성화,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향유 중심 프로그램을 중점으로 문화정책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보다 131억원 늘어난 182억원의 사업비로 12개 문화재 활용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전남도는‘생생문화재 사업’을 추진한다.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콘텐츠화해 문화재가 역사 교육의 장이자 대표적 관광지로 발돋움하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목포 근대역사관 등 12개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9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살아 숨 쉬는 향교·서원 만들기 사업’도 추진한다. 나주향교 등 14개 향교에서 진행한다. 이 사업은 향교와 서원을 사람끼리 어울리는 공간이자, 선인들의 지혜를 빌려 인문정신과 청소년 인성을 함양하는 배움터로 활용하는 프로그램이다.

인문학적 정신유산과 역사자원이 풍부한 전통 산사를 배경으로 체험, 공연, 답사 등의 품격 있는 문화행사로 진행되는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도 펼친다. 지난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순천 선암사와 해남 대흥사, 송광사와 화엄사에서 열릴 계획이다. 사업비는 2억 5천만원이다.

달빛을 받으며 역사문화자원을 걷고 관람하고 체험하는 ‘문화재 야행사업’도 1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목포, 여수, 순천에서 개최한다.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항일 또는 이순신 등 테마 중심의 교육 체험활동 프로그램인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도 3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광양 등 6개 시군에서 진행한다.

전국적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사업’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총 사업비 500억원 가운데 올해 110억원을 들여 종합정비계획을 세우고, 근대건축자산 매입에 나선다. 이 사업은 관광 인프라가 부족한 서남권의 관광 부흥을 견인할 핵심 자원이 될 전망이다./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