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스텔스 전투기 F-35A, 한국 영공 책임진다
스텔스 전투기 F-35A, 한국 영공 책임진다

연말까지 10여대 도착할듯…2021년까지 40대 모두 전력화

20190329_061437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공군이 지난해 말 미국에서 인수한 스텔스 전투기 F-35A 6대 중 2대가 29일 한국에 도착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명실상부한 스텔스 전투기 보유국 반열에 오르게 됐다.

이날 청주기지에 도착하는 F-35A는 우리 공군이 작년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6대 중 2대다.

국내 처음 도착하는 F-35A 2대는 공군 자체 수령절차를 거쳐 4~5월께 전력화될 예정이다.

다음 달부터도 거의 매달 F-35A 2대가 국내 도착해 올해 10여대가 전력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2021년까지 우리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가 모두 예정대로 전력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 속력 마하 1.8로 전투행동반경이 1천93㎞인 F-35A는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특히,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 때문에 적 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인 ‘전략표적 타격’(옛 ‘킬체인’)의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한편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처음으로 국내 도착함에 따라 우리 군의 전력증강에 비판적인 태도를 보여온 북한의 반응도 주목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월 20일 남측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을 비판하며 “군사적 대결이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망쳐 놓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