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소비자원, 해외거래 소비자 불만 증가…지난해 41.3%↑
소비자원, 해외거래 소비자 불만 증가…지난해 41.3%↑

20190329_063606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해외여행과 해외직구가 활발해진 것과 비례해 소비자 불만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접수된 국제거래 소비자 상담 건수가 2만2천169건으로 전년 대비 41.3%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구매대행이나 배송대행 관련 상담이 1만1천675건으로 전체의 절반이 넘는 52.7%를 차지했고 해외직구가 8천740건으로 39.4%에 달했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이 전체의 24.8%로 가장 많았고, 항공권·항공서비스(19.6%), 숙박(19.5%) 순으로 불만이 높았다.

특히 숙박 관련 불만 건수는 전체 비중은 크지 않지만, 전년도보다 급증해 70.5%의 증가율을 보였다.

그 외에도 가사용품(67.4%)과 정보기술(IT)·가전제품(55.7%), 항공권·항공서비스(50.2%) 관련 불만이 전년보다 크게 늘었다.

불만 사유로는 취소·환급·교환 지연 및 거부가 40.4%로 가장 많았고 배송지연 등 계약불이행이 18.5%로 뒤를 이었다.

사업자 소재 국가가 확인된 사례 7천965건을 분석한 결과, 싱가포르가 31.3%로 가장 많았고 중국(홍콩·마카오 포함)이 16.8%, 미국이 9.7% 등이었다.

소비자원은 글로벌 숙박·항공권 예약대행 사이트인 아고다(싱가포르)나 트립닷컴(중국) 등에 대한 이용이 증가하면서 관련 상담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소비자원은 국제거래 시 판매자 정보와 거래 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피해 발생 시 1372소비자상담센터나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