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영암
영암도기박물관, 20주년 특별展 개최

영암도기박물관, 20주년 특별展 개최
7월30일까지…‘도예의 내일을 말하다’주제

김미경작가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김미경 작가(이화여대 교수)의 도기 작품./영암군 제공

전남 영암도기박물관은 개관 20주년을 맞아 ‘도예의 내일을 말하다’란 주제로 오는 4일부터 7월 30일까지 특별전을 연다.

도자예술 영역을 구축해온 학계의 저명한 도예작가 작품을 통해 현대 도자예술의 현주소를 살펴보고, 도자예술에 담긴 미래의 새로운 가치와 지표를 파악하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 현대도자문화를 주도해온 신광석 작가를 비롯해 김동욱, 김미경, 김윤수, 김지혜, 김현식, 이동하, 이명아, 정진원, 최성재 작가가 참여한다.

영암도기박물관은 국내 최초의 고화도(高火度) 시유도기(施釉陶器)인 국가사적 제338호 구림도기가마터에서 출토된 ‘구림도기’의 역사성을 토대로 설립(옛 영암도기문화센터)됐다.

박물관 관계자는 “특별전은 도자예술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미래 도자문화 가치 창출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영암/조인권 기자 ci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