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ITㆍVR
KT ‘5G 파격 승부수’… LTE보다 싼 ‘무제한데이터’ 출격

KT ‘5G 파격 승부수’… LTE보다 싼 ‘무제한데이터’ 출격

月 8만원에 5G 데이터 무제한

LTE무제한보다 9천원 저렴
 

clip20190402165625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앞두고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모델들이 5G 서비스를 이용해 할 수 있는 콘텐츠들을 체험해 보고 있는 모습./KT제공

KT가 8만원대 5G(5세대) 이동통신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내놨다.


3일 KT에 따르면 ‘베이직·스페셜·프리미엄’ 3종으로 구성된 슈퍼플랜 요금제는 속도제어 없이 데이터를 완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특히 전 세계 185개국에서 로밍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준다. 다만, 해외에서는 요금제별로 속도제한이 걸린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베이직’은 월정액 8만 원에 5G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LTE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데이터ON 프리미엄(8만9천원)’보다 9천원이 저렴하다. ‘스페셜’과 ‘프리미엄’ 요금제는 각각 월정액 10만원, 13만원으로 데이터 완전 무제한은 물론, 월 최대 8만8천원 상당의 ‘VVIP 멤버십’과 4천500원 상당의 단말 분실 파손 보험(멤버십 포인트 차감)을 무료로 제공한다.

슈퍼플랜 요금제는 선택약정과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통해 최대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선택약정 할인 시, 매월 6만 원(베이직), 7만5천원(스페셜), 9만7천500원(프리미엄)을 부담하면 된다. 선택약정과 함께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이용하면 매월 4만 원(베이직), 5만 원(스페셜), 6만5천원(프리미엄)만 부담하면 돼 ‘가계 통신비 경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별개로 KT는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5G 고객을 위해 ‘5G 슬림’ 요금제도 내놨다. 5G 슬림은 월정액 5만5천원에 매월 8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1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또 KT는 5G 핵심 서비스로 ▲커뮤니케이션 ▲게임 ▲미디어를 제시하고 이 3개 분야에서 8가지 ‘초능력 서비스’를 선보였다. KT는 특히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최대 4명과 초고화질(UHD)로 360도 그룹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리얼 360’ 애플리케이션이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KT는 5일부터 ‘5G 커버리지(도달 범위) 맵(map)’을 KT 홈페이지에서 공개한다. 이 맵을 통해 시·구 단위의 5G 커버리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