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현대차, 밀라노 디자인위크서 미래 모빌리티 선보여

현대차, 밀라노 디자인위크서 미래 모빌리티 선보여
개인 맞춤화된 미래 모빌리티 경험 제공
영국 잡지 ‘모노클’과 협업 공개방송 진행

ㅇㅇ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모빌리티 내부 공간이 계속 변화하고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를 통해 현대자동차의 미래 고객 경험 전략(UX) 방향성인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가 적용된 자동차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관람객들이 체험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전시회인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가해 자사의 미래 고객 경험 전략 방향성인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가 적용된 다양한 예술작품을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현대차가 지난 1월 ‘CES 2019’에서 공개한 스타일 셋 프리는 고객이 자신만의 독특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이다.

전기차가 스마트 IT 기기화 되는 미래 모빌리티 흐름에 따라 개인에게 맞춤화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현대차의 미래 고객 경험 전략 방향성이다.

현대차는 CES2019에서 선포한 스타일 셋 프리의 개념과 의미를 디자인, 라이프스타일에 적용한 공간과 예술 작품들을 통해 고객들이 더 쉽고 직관적으로 스타일 셋 프리를 이해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기 위해 이번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석했다.

매년 4월 초에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1961년 출범한 세계적인 밀라노국제가구박람회장을 중심으로 밀라노 시내 전역에서 패션, 전자, 자동차, 통신 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전시관을 운영하며 최신 문화와 패션, 디자인 트렌드 등을 선보이는 행사다.

현대차의 밀라노 디자인 위크 참가는 이번이 세 번째로 2013년에는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을, 2015년에는 ‘헬리오커브’를 디자인 위크에서 선보였다.

이번 디자인 위크에서 현대차는 현대디자인센터에서 제작한 자동차를 형상화한 조형물에 약 12분간 이어지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와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예술 작품들을 소개했다.

모빌리티 내부 공간이 계속 변화하고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를 통해 현대차는 고객들에게 개인별로 맞춤화된 모빌리티 공간을 스스로 창조해 낼 수 있다는 스타일 셋 프리의 핵심 콘셉트를 전달했다.

또한 ‘빛과 색상’, ‘소리와 형태’, ‘소재’ 등 세 가지 콘셉트를 활용해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각각의 예술 작품이 고객들의 참여를 통해 개인의 성향에 맞춰 전개되도록 구성하며 고객들이 스타일 셋 프리를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가 진행되는 박람회 기간 동안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잡지 ‘모노클’과 협업을 통해 카페와 휴식공간이 마련된 ‘현대x모노클 라운지’를 운영하고 모노클 팟캐스트 라이브 24 공개 방송을 ▲미래 모빌리티 ▲스타일 셋 프리 ▲디자인과 라이프 스타일 등의 다양한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