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최종훈, 집단 성폭행까지? '부도덕한 생활에 빠져있던 지난 날 사과했는데...'

사진: 최종훈 인스타그램


최종훈이 집단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사과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18일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불법 촬영물 피해자 중 1명이 정준영, 최종훈 등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며 19일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최종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단톡 논란과 관련해 사과의 글을 남긴 바 있다. 당시 최종훈은 "저로 인해 불쾌함과 분노를 느끼셨을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단 말씀 올립니다"라며 "보도를 통해 제가 참여한 단톡방의 대화들을 마주했을 때, 잊고 있었던 과거 내용들을 다시 확인하게 되면서 너무나 괴로웠고 부끄러웠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최종훈은 "경솔한 발언들을 아무렇지 않게 하면서 기억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것부터가 제가 그 동안 얼마나 잘못된 윤리 의식을 가지고 살고 있었는지 반성이 되었습니다. 또한 많은 질타와 분노의 글들을 보며 제가 특권 의식에 빠져 있었다는 것을 느끼고 있고 크게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의 부도덕한 생활에 대해 크게 죄를 뉘우치고, 평생 반성하며 살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최종훈은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으신 피해자분들께 가장 먼저 고개 숙여 사죄 드립니다. 그리고 이번 일과 무관함에도 거론되어 피해를 입은 다수의 피해자 분들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에프티아일랜드 멤버들한테도 리더 자리로써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 면목이 없고, 지금까지 활동 모습을 응원해주신 팬(프리마돈나)..분들께, 믿어주신 만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신뢰를 저버리게 되어 죄송한 마음입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종훈의 음주운전 언론보도 무마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이 음주운전 보도 무마는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