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류현진 선발 복귀전, 21일 밀워키전서…90∼100구 예상
류현진 선발 복귀전, 21일 밀워키전서…90∼100구 예상

20190419_104430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오는 21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선발 복귀전을 치른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오는 21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이는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19일 보도했다.

류현진은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선발 등판했다가 왼쪽 사타구니에 미세한 통증을 느껴 자진 강판하고 휴식을 취해왔다. 지금은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상태다.

류현진은 지난 16일 불펜 피칭에서 44개의 공을 던졌고, 19일에도 가벼운 불펜 피칭을 했다. 재활 등판은 필요하지 않다는 평가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에게 치료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으며, 복귀가 더 늦어지면 예리함에 영향이 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복귀 등판에서 90∼100개의 공을 던질 것으로 예상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