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스프라이트, 친환경 무색 페트병으로 바꾼 이유는?

스프라이트, 친환경 무색 페트병으로 바꾼 이유는?

20190422_091700
코카-콜라사 제공

“깨끗한 투명 사이다! 이젠 패키지도 환경을 생각한 무색 페트병의 사이다로 더욱 상쾌하게 즐겨요”

코카-콜라사는 친환경정책에 발맞춰 세계 1등 사이다 브랜드 스프라이트의 기존 초록색 페트병을 재활용에 용이한 무색 페트병으로 전면 교체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패키지 리뉴얼은 기존 사이다의 초록색 페트병이 재활용이 어려운 재질인 점을 고려해, 재활용 용이성을 높이기 위해 단일재질의 무색 페트병를 사용했으며, 스프라이트 모든 용량의 제품에 적용돼 앞으로 스프라이트는 무색 페트병의 제품으로만 선보이게 된다.

또 무색 페트병과 함께 라벨 디자인도 세계1등 사이다 브랜드로서 전세계 동일한 비주얼로 변경된다. 새롭게 선보이는 스프라이트 패키지의 라벨 디자인은 초록색 바탕에 노란색 스파크를 강조해 스프라이트의 다이내믹한 느낌을 시각적으로 표현했으며, 스프라이트를 마시는 순간의 강렬한 상쾌함을 강조했다.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리뉴얼된 스프라이트 투명 패키지는 500ml, 1.5L 페트 제품에 우선 적용됐으며, 순차적으로 300ml, 1.25L, 1.8L 등 모든 용량에 적용해 출시할 예정이다. 스프라이트 전 제품은 주요 편의점 및 식품점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에서 사이다는 초록색 패키지의 사이다로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스프라이트 또한 출시 이후 지금까지 초록색 유색 페트병을 유지해 왔으나, 환경을 위해 무색 페트병으로 패키지를 리뉴얼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코카-콜라는 글로벌 종합 음료 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2018년부터 코카-콜라가 전세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속가능한 패키지(World Without Waste) 프로젝트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카-콜라사는 올해 씨그램, 스프라이트 시원한 배향에도 무색 패키지를 적용하는 등 지속적으로 환경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변화하고 있다. 또 글로벌 코카-콜라는 2025년까지 모든 음료 용기를 재활용에 용이한 친환경 패키지로 교체하고, 2030년까지 판매하는 모든 음료 용기(병, 캔 등)를 수거 및 재활용하는 지속가능한 패키지 (World Without Waste) 프로젝트를 추진중에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