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검찰, 고흥 중국도자기 사기사건 수사 ‘속도’
검찰, 고흥 중국도자기 사기사건 수사 ‘속도’

윤봉길 의사 유묵 매매 비리 의혹 사건과 함께

판매자는 사기·담당 공무원 업무상배임 혐의

전남 고흥군 중국 도자기 사기 감정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25일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따르면 검찰은 중국도자기 기탁 및 허위 감정, 윤봉길 의사 유묵(遺墨) 매매 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매도인 민모씨와 담당 공무원 임모씨에 대해 각각 사기와 업무상 배임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앞서 고흥군은 지난 2015년과 2016년 민씨로부터 윤봉길 의사 유묵을 비롯한 애국지사 유품 6점을 구매하고, 3천여 점이 넘는 중국 도자기를 기탁받았다. 하지만 당시 이들 유품과 도자기가 가짜라는 논란이 제기돼 고흥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해 초 유물 매도자 민씨와 담당 공무원 임씨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민씨가 가짜 윤봉길 유묵을 판매하고 가짜 중국 도자기를 기탁(일정 기간 맡겨 놓음)해 총 6억4천만원 상당의 금전적 이득을 봤다고 보고 사기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수사기관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식에 따라 윤봉길 유묵이 위조된 문서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또 중국 도자기의 일부엔 공산품에 보이는 ‘메이드인 차이나’가 적혀 있어 중국 황실 도자기라 보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매도자 민씨는 자세한 유물 구입 경위를 진술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그동안 국과수 감정 결과 등을 기다리며 도자기 수사를 보류했으나 최근 고흥군으로부터 민씨와 관련한 민사재판 관련 수사 의뢰를 받고 수사를 재개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도자기 1점이 파손됐는데, 민씨가 이를 시가 2,3억원 정도의 도자기라며 군과 경찰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한 사건이다.

검찰 관계자는 “국과수의 감식 결과와 고흥군이 전문기관에 의뢰한 감정 결과를 바탕으로 보강 수사를 한 뒤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경태 기자 kkt@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