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승리 성접대, 국민 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이라더니... '결국 사실이었나?'

사진: 연합뉴스


승리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17명이 입건됐다.

25일 경찰은 가수 승리의 성접대 혐의와 관련된 여성을 총 17명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 대부분 성매매 혐의 사실을 시인했다"며 "17명에는 성매매 여성과 성매매를 알선한 여성도 포함된다. 이들 입건과 관련해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를 각각 4회 조사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승리는 앞서 자신의 SNS 계정에 글을 올려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당시 승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며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승리는 이어 "지난 한달반동안 국민들로부터 질타받고 미움받고 수사기관이 저를 조사하고 국민 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이라며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 주는 일은 도저히 제 스스로가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다. 승리는 "지난 10여년간 많은 사랑을 베풀어 준 국내외 많은 팬들에게 진심을 다해 감사드리며 와이지와 빅뱅 명예를 위해서라도 저는 여기까지 인 것 같다"라며 "다시 한번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