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뭐!! 수입맥주에 농약 들었다고?…식약처, 수입 맥주 40종·와인 1종 검사중
뭐!! 수입맥주에 농약 들었다고?…식약처, 수입 맥주 40종·와인 1종 검사중

20190426_143017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수입산 맥주에 농약이 들었다는 리스트가 온라인상에서 퍼짐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입맥주를 대상으로 농약 잔류량 검사에 나섰다.

식약처는 26일 국내에 유통되는 수입맥주 40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의 잔류량을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GMO(유전자재조합) 종자회사이자 농약회사인 몬샌토가 생산하는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으로, 국제암연구소(IARC)가 ‘2A군’(인체 발암성 추정 물질)로 분류한 물질이다.

미국 소비자단체인 US PIRG는 지난 2월 보고서에서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 15종과 와인 5종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검출량은 칭다오 49.7 ppb(10억분의 1), 버드와이저 27ppb, 코로나 25.1ppb, 하이네켄 20.9ppb, 기네스 20.3ppb, 스텔라 18.7ppb 등이다.

하지만 미국 환경청(EPA)과 국제식품규격위원회의 코덱스(CODEX), 유럽식품안전청(EFSA) 등은 이들 검출량이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US PIRG 보고서가 나온 후 온라인상에서 ‘농약 맥주’에 대한 우려가 퍼지자, 소비자 불안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국내에서 팔리는 수입맥주 40종을 분석하고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