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구 2·28 상징 228번 시내버스 빛고을 달린다권영진 대구시장 26일 광주서 열린 명명식·시승식 참석

대구 2·28 상징 228번 시내버스 빛고을 달린다

권영진 대구시장 26일 광주서 열린 명명식·시승식 참석

내달 18일부터 5·18 사적지 경유 광주시내 운행할 예정

권 시장 광주시청서 ‘달빛동맹 상생협력 혁신과제’ 특강

5·18민주화운동 39주기인 다음 달 18일부터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228번 시내버스가 광주시내를 달린다.

광주광역시는 26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 및 시승행사’를 개최했다.

228번 시내버스 운행은 지난해 12월 대구시가 달빛동맹협력위원회를 통해 광주 5․18민주화운동과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시내버스 운행을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월26일 간부회의에서 “대구 2․28 정신을 되새길 수 있도록 광주에서 228번 시내버스 운행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광주시는 기존에 운행하고 있는 노선 중에서 대구 2․28민주운동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노선을 검토한 끝에 지원151번을 228번으로 변경해 운행키로 했다.

하루 10대의 버스가 투입돼 79회 운행하게 되는 228번 노선은 화순~주남마을~전남대병원~국립아시아문화전당(옛 도청)~518민주화운동기록관~대인시장~광주고~4·19기념관~무등야구장~광천터미널 구간으로 4·19 및 5·18 사적지가 다수 포함돼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228 시내버스 명명식 및 시승행사에 앞서 광주시 공직자와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대한민국 미래를 여는 새로운 원동력 ‘달빛동맹’’이라는 주제의 특강에서 달빛동맹의 강화를 역설했다.

권 시장은 “한때 잘 나가던 광주와 대구가 산업구조의 영세성, 지속적인 인구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는 수도권 집중, 현실에 안주하며 변화와 혁신에 둔감, 서울로만 연결된 도로와 철도, 동서의 단절,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지역감정 등의 때문이다”고 진단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