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담양
담양소방서, 화재 취약 축사안전관리 간담회

담양소방서, 화재 취약 축사안전관리 간담회

박원국 서장 “자체소화수와 고압분무기 확보해야”
 

1일자 담양소방서-수정
 

전남 담양소방서(서장 박원국)는 30일 담양소방서 회의실에서 축산농가와 담양축협, 양돈협회, 담양군청, 한국전기안전공사, 의용소방대(축사안전지도반)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안전관리 간담회를 가졌다.<사진>

이날 간담회에서는 화재에 취약한 축사시설의 초동대응을 위한 자체 소화수와 고압분무기 확보, 단독경보형 감지기 설치, 오물처리시설 주위에 추락방지망 설치방안 등이 집중 논의됐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전남도내에서는 245건의 축사화재가 발생했는데, 이 중 전기로 인한 화재가 125건으로 전체의 51%를 차지하고 있다. 축사는 여건상 소방관서와 원거리에 위치하므로 화재발생시 골든타임 내 현장 도착이 어렵고, 주변에 소방용수가 확보되지 않을 시에는 많은 재산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자체소화수와 고압분무기를 확보해 두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박원국 서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축사마다 자체소화장비와 안전시설이 갖춰질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서 많은 지원을 바란다”며 화재예방을 위해 전기안전점검을 주기적으로 받도록 당부했다.담양/이경신 기자 lk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