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전남도립국악단 창극 ‘목민심서-백성이 근본이다’ 앙코르 공연

전남도립국악단 창극 ‘목민심서-백성이 근본이다’ 앙코르 공연
18,·25일 남도소리울림터 공연장

창극 '목민심서' 사진1
전남도립국악단이 오는 18일과 25일 오후 5시 남도소리울림터 공연장(무안 남악)에서 창극 ‘목민심서-백성이 근본이다’ 가 다시 무대에 오른다. 사진은 지난해 진행된 공연의 장면. /전남도립국악단 제공

전남도립국악단이 오는 18일과 25일 오후 5시 남도소리울림터 공연장(무안 남악)에서 창극 ‘목민심서-백성이 근본이다’을 다시 무대에 오른다.

창극 ‘목민심서’는 청렴한 마음(淸心)과 백성을 우선했던 다산 정약용 선생의 가르침을 아극화한 작품이다. 정변에 휩싸인 정약용이 자신의 형 정약전과 함께 유배길에 올라 과도한 군정에 못 견뎌 스스로 거세해버린 한 가장을 보고 목민관의 도리를 담은 ‘목민심서’를 쓰기에 이른 과정을 담았다.

또 정약용의 후손이자 이 시대의 정약용인 공무원 ‘정과장’을 등장시켜 정약용 선생의 가르침이 현 시대에 시사하는 바를 강조하고, 과거와 현대를 오가는 감각적 연출로 관객의 볼거리를 더했다.


전남도립국악단은 지난해 목민심서 저술 200주년을 기념해 동명의 작품을 기획, 정기공연으로 선보였다.

유장영 전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은 “지난 해 초연한 창극 ‘목민심서’를 통해 지역 내 청렴문화 확산에 동참해왔다”며 “이번 앙코르 공연으로 다산의 가르침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다시 한 번 큰 울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람료는 일반 1만원, 단체·대학생 7천원, 학생·유료회원(풍류 4매, 남도2매) 5천원, 노인(65세 이상, 본인) 및 장애인·국가유공자(동반 1인) 무료. (문의 061-285-6928)
/한아리 기자 h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아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