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이용섭 시장 "극우세력 집회에 무관심·무대응 대처해야"
이용섭 시장 “극우세력 집회에 무관심·무대응 대처해야”

정무창 시의원 ‘5·18폄훼 집회 대책’ 질문에 답변

“자극적 집회로 반 5·18 정서 자극하려는 의도”

이용섭
이용섭<사진> 광주시장은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 당일 일부 극우 성향의 단체가 ‘5·18 폄훼 집회’를 열기로 한 것과 관련, 무관심·무대응으로 대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14일 정무창(광산구 2) 의원의 시정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건전한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21세기 대명천지에,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자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온 국민과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는 국가 기념식이 열리는 시각에, 자극적인 집회를 통해 광주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내 폭력적이고 배타적인 광주의 모습을 부각함으로써 보수 세력을 결집하고 반 5·18 정서를 자극하려는 의도가 불을 보듯 뻔하다”고 진단했다.

또 “이들의 간교한 목적에 광주가 절대 이용당하거나 흔들려서는 안 될 것이다”며 “이럴 때일수록 5·18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이 이성적 판단과 절제된 언행으로 성숙한 광주의 모습을 보여주실 것을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 시장은 “이들의 집회가 실정법을 위반할 경우 엄정하게 처벌하도록 경찰에 촉구하겠으며, 집회 참가자들이 5·18 왜곡·폄훼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명예를 훼손할 경우 사법당국에 고발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의 몰지각한 반역사적 언행은 온 국민과 세계인들이 혹독하게 평가할 것이다”며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의 참모습과 함께 광주에서는 더는 이념 갈등도, 지역감정도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시켜줄 기회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극우 성향의 단체들은 5·18 39주년 전야제가 열리는 17일 전남대 후문, 기념식이 열리는 18일 국립 5·18민주묘지와 금남로 일대에서 ‘5·18 폄훼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5·18 유공자’와 관련한 의혹들을 제기하며 유공자 명단과 공적 조서 공개를 요구하는 단체로 알려져 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