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스승의날 문구, 의미 없다는 의견도... '어떤 문구가 좋을까?'
HOME 뉴스 사회
스승의날 문구, 의미 없다는 의견도... '어떤 문구가 좋을까?'


5월15일 스승의날을 맞이해 스승의날 문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스승의날 문구로는 "깊은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선생님의 가르침 감사드립니다", "오늘날의 제가 있게 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배움의 기쁨을 갖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등이 있다.

한편 스승의 날을 맞이해 입시정보업체 진학사는 고교 1~3학년 학생 회원 509명을 대상으로 '스승의 날'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81.1%(413명)의 학생은 스승의 날이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다만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는 학생도 18.9%(96명)로 나타났다.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면 어떻게 바뀌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재량휴업일로 지정해 학교에 가지 않으면 좋겠다'고 답한 학생이 30.2%(29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참 스승의 의미를 발견하고 토론의 기회로 활용하면 좋겠다(18.8%·18명), '교원평가 등 학생,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5.2%·5명)'에 이어 '선물이나 편지 등 어떤 이벤트도 안 했으면 좋겠다', '아예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5월15일 스승의날을 맞이해 스승의날 문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스승의날 문구로는 "깊은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선생님의 가르침 감사드립니다", "오늘날의 제가 있게 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배움의 기쁨을 갖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등이 있다.

한편 스승의 날을 맞이해 입시정보업체 진학사는 고교 1~3학년 학생 회원 509명을 대상으로 '스승의 날'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81.1%(413명)의 학생은 스승의 날이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다만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는 학생도 18.9%(96명)로 나타났다.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면 어떻게 바뀌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재량휴업일로 지정해 학교에 가지 않으면 좋겠다'고 답한 학생이 30.2%(29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참 스승의 의미를 발견하고 토론의 기회로 활용하면 좋겠다(18.8%·18명), '교원평가 등 학생,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5.2%·5명)'에 이어 '선물이나 편지 등 어떤 이벤트도 안 했으면 좋겠다', '아예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5월15일 스승의날을 맞이해 스승의날 문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스승의날 문구로는 "깊은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선생님의 가르침 감사드립니다", "오늘날의 제가 있게 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배움의 기쁨을 갖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등이 있다.

한편 스승의 날을 맞이해 입시정보업체 진학사는 고교 1~3학년 학생 회원 509명을 대상으로 '스승의 날'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81.1%(413명)의 학생은 스승의 날이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다만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는 학생도 18.9%(96명)로 나타났다. 스승의 날이 의미가 없다면 어떻게 바뀌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재량휴업일로 지정해 학교에 가지 않으면 좋겠다'고 답한 학생이 30.2%(29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참 스승의 의미를 발견하고 토론의 기회로 활용하면 좋겠다(18.8%·18명), '교원평가 등 학생,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5.2%·5명)'에 이어 '선물이나 편지 등 어떤 이벤트도 안 했으면 좋겠다', '아예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