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가자 도청으로"…굵은 빗줄기 속 5·18 전야행진신군부 만행에 맞선 80년 5월 재현

“가자 도청으로”…굵은 빗줄기 속 5·18 전야행진
금남로 전체 무대 시민참여형 행진
신군부 만행에 맞선 80년 5월 재현
계획된 행사 일부 우천으로 취소도
 

2019051701010007985
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선 제39주년 5·18기념식 전야제가 열렸다. 이날 전야제에선 옛전남도청 앞 분수대에서 횃불을 켜고 군부 독재에 항거했던 ‘민족민주화대성회’가 재연됐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가자~ 도청으로!”

17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제가 열린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 전국 곳곳에서 모인 시민과 학생들의 함성이 가득 찼다.

하늘도 슬펐는지 쏟아지는 굵은 빗줄기에도 아랑곳 없이 오월영령들을 추모하고자 찾아온 발걸음이 줄을 이었다. 주최 측은 5천여명의 시민이 이 자리에 모인 것으로 추산했다.

빛바랜 천에 빨간색 글씨로 ‘적폐청산’, ‘결사항전’을 써놓은 현수막을 앞에 내건 화물트럭이 금남로에 가득 모여있는 수천명의 시민들을 이끌었다.

시민들은 금남로5가에서 집결해 일직선으로 뻗어있는 금남로를 따라 5·18 최후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으로 천천히 발걸음을 옮겼다. 이들은 방송차에서 나오는 구호에 맞춰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하라”, “처벌법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는 등의 구호를 목청껏 외쳤다.

쏟아지는 빗줄기에도 흐트러짐 없이 시민들은 온몸으로 비를 맞으며 한발 한발 앞으로 내디뎠다. 어디선가 ‘님을 위한 행진곡’이 퍼져나오자 모두들 주먹을 불끈 쥐고 힘차게 따라 불렀다.

행진 대열이 금남로4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앞에 도착하자 본격적인 전야 행사가 시작됐다. 경건하게 애국가가 울려 퍼지자 순간 정적에 빠진 시민들은 갑작스럽게 들려온 총소리와 헬리콥터 소리, 기관총 소리에 5월 항쟁 당시로 빠져들었다.

하지만 이날 거세게 쏟아지는 빗줄기가 그치지 않으면서 주최 측에서 준비한 다양한 재연 행사는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당초 예정된 주먹밥 나눔 트럭과 태극기 만들기 등이 취소됐고, 시민들이 5·18 당시 여고생이었을 세월호 엄마와 위안부 소녀의 손을 잡고 도청으로 진군하는 퍼포먼스도 하지 못했다.

금남로 구역마다 마련된 행사가 취소되면서 행진 대열은 그대로 옛 전남도청 앞으로 모였다. 태극기를 앞에 단 택시와 버스도 전조등을 켜고 행진 대열을 따라 도청 앞 광장으로 모여들었다.

도청 앞 분수대 앞에 모여든 시민들은 5월 항쟁 당시 민주주의 회복을 요구하는 횃불 시위인 ‘민족민주화성회’를 마지막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에서 왔다는 김수용(62)씨는 “민주화를 위해 희생된 5월 영령들에게 빚진 마음이 있어 매년 전야제와 기념식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고 있다”며 “하루 빨리 5·18 진실규명이 이뤄져 가신 님들의 한을 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김영창 기자 se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