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림동 여경, 말 많은 무전 지원요청..'경찰 해명 들어보니'

 

사진=서울 구로경찰서 제공

남녀 경찰관이 주취자들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여경)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판 여론이 일자 경찰이 해명에 나섰다.

지난 17일 서울 구로경찰서는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 동영상 관련 사실은 이렇다'라는 제목으로 당시 동영상을 공개했다.

경찰이 공개한 1분 59초가량의 동영상에는 피의자 B씨가 남경을 밀치자 여경이 남경 대신 피의자 A씨를 눌러 체포를 이어가는 장면이 나온다.

경찰에 따르면 체포 과정에서 피의자 A씨가 남경의 뺨을 때리자 남경이 즉시 제압했고, 여경은 수갑을 전달하려던 도중 한손으로 피의자 B씨를 대응했다. B씨의 저항이 심해지자 여경은 무전으로 경찰관 증원을 요청했다.

경찰은 여경이 제압에 앞서 무전을 한 점에 대해서는 "메뉴얼에 따라 지원요청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당 영상에도 불구하고, 여경이 "남자 분 나오세요"라는 등의 발언으로 일반 남성 시민의 도움을 요청한 정황에 대해서는 아직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