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엄수…황교안, 항의받으며 입장

광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엄수…황교안, 항의받으며 입장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렸다.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여야 지도부, 5·18 유공자 및 유족, 시·도지사, 시·도교육감, 일반 시민, 학생 등 5천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직후인 2017년 이후 2년 만이다. 지난해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대형버스를 타고 5·18묘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일부 시민들과 시위대의 육탄 항의와 마주했다. 일부 시민은 비에 젖은 바닥에 드러누워 황 대표의 입장 저지를 시도했다. 이들을 가까스로 피한 황 대표는 결국 15분여 만에 기념식장 보안검색대에 도착해 행사장에 입장할 수 있었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문재인1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전남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2
5·18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하고 있다. /광주전남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3
묵념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 후 묵념하고 있다. /광주전남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5
5·18유가족 위로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 고 안종필 씨의 묘역에서 어머니 이정님 씨를 위로하고 있다. /광주전남공동사진기자단
황교안1111
황교안, 항의받으며 5·18 기념식 참석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시민들의 항의를 받으며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