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주저흔, 父女 사이에 왜 이런 흔적이 ‘스스로 죽음을 결정했나’

주저흔과 방어흔이 의미하는 바에 의정부 일가족 살인 사건의 실마리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 의정부 소재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 중학생 아들만 남기고 숨진 부모와 고등학생 딸의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부녀에게 주저흔과 방어흔이 각각 나타나면서 극단적 선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주저흔이란 죽음을 결심한 사람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본인도 모르게 멈칫할 때 생기는 상처를 뜻하며, 반대로 방어흔은 상대방의 공격을 저지할 때 생긴다.

아버지에게서는 주저흔이 딸에게서는 방어흔이 발견되면서 부녀가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이목이 집중되는 중이다.

가족들의 죽음을 목격하고 신고한 중학생 아들은 세 사람이 생활고에 대해 깊게 얘기를 나눈 것은 물론 눈물을 흘리는 소리를 방에서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부녀의 시신에서 주저흔, 방어흔이 발견된 것과 달리 어머니의 시신에서는 별다른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