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Q 병원탐방
전남대병원·화순전남대병원, 심평원 적정성평가 1등급

전남대병원·화순전남대병원
유방암·위암 치료 잘하는 병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적정성평가 1등급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과 화순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정신)이 유방암·위암 치료 잘하는 병원으로 꼽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전국 의료기관 중 2017년 입원 진료분에 대해 수술환자가 발생한 유방암 185개 기관과 위암 204개 기관을 대상으로 적정성 평가를 시행한 결과, 전남대병원과 화순전남대병원이 각각 최우수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이로써 전남대병원은 위암 4년 연속 1등급을 받았으며, 유방암은 평가기준에 부합되는 환자가 처음 발생해 첫 1등급을 획득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위암 4년 연속, 유방암 6년 연속 1등급을 획득해 암 치료 잘하는 병원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전남대병원은 유방암 종합점수 100점(전체 평균 97.82점)·위암 98.18점(전체 평균 97.32점)을 기록했으며, 화순전남대병원은 위암 100점·유방암 99.31을 획득했다.

암 적정성 평가는 암에 대한 치료가 적절하게 시행되고 있는지를 조사하고, 평가대상 의료기관의 평가결과를 공개함으로써 국민이 병원을 선택하는데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실시하고 있다. 평가는 구조·과정·결과 3개 부문으로 나눠지며, 세부적으로는 위암 13개 지표와 유방암 11개 지표에 걸쳐 이뤄졌다.

양 병원은 대부분의 평가 항목에서 100점 만점 및 고득점을 획득했다.

한편 위암은 국내 발생률 1위로 폐암·간암·대장암에 이어 암 사망률 4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유방암은 국내 여성인구 10만명 당 85명이 발생해 여성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질환이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