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공항공사 무안지사,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전남하나센터와 상호 협약…자립·자활에 보탬될 것

공항공사 무안지사,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전남하나센터와 상호 협약…자립·자활에 보탬될 것
 

30일자 공항공사-수정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가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지사장 정상국)는 28일 전남하나센터(센터장 김준오)와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목포시 전남하나센터에서열린 협약식에는 정상국 지사장과 김준오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사진>

광주구천주교회유지재단 전남하나센터 김준오 센터장은 협약식에서 “상호협력이 소외받고 있는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자립·자활에 보탬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상국 지사장은 “이번 협약 체결이 북한이탈주민들의 복지증진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은 지역사회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양 기관이 동반자적 관계에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지역주민교류사업 진행, 인적·물적 후원을 통한 지역사회 적응능력 활성화, 전시공연 및 프로그램 진행협조 등 수요자 중심의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고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가정 및 북한이탈주민을 매년 1~2가정 선정, 주거환경개선과 함께 생활용품, 교복지원 등 다양한 후원프로그램과 멘토링 활동으로 생활안정 및 정착지원에 힘을 쏟고 있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