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목포과학대 요트디자인융합과 3명 국제공모전 입상정민석·김영진 특선, 진성주 입선…학과 신설 3년만에 쾌거

목포과학대 요트디자인융합과 3명 국제공모전 입상
정민석·김영진 특선, 진성주 입선…학과 신설 3년만에 쾌거
 

6일자 목포과학대1
 

목포과학대학교는 요트디자인융합과 재학생 3명이 2019 경기국제보트쇼 요트디자인국제공모전에서 입상했다고 5일 밝혔다. 입상자는 정민석(3학년)·김영진(2학년) 특선, 진성주(2학년) 입선 등이다.<사진>

올해 12회째인 경기국제보트쇼는 아시아 3대 보트쇼 중에 하나이자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보트쇼로 올해 처음 요트디자인공모전을 실시했다.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개설된 목포과학대 요트디자인 학과는 입학정원 30명이며, 요트디자인, 크루즈서비스 등 해양레저관련 디자인 및 서비스 교육을 하고 있다. 이 학과생 3명은 1개월이라는 짧은 준비기간에도 당당히 입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입상자 중 김영진 학생은 이번 요트디자인공모전 협찬 회사로 세계적인 요트제작사인 라트비아의 ‘LATITUE’사의 초청을 받기도 했다.

정민석 학생은 “제 디자인 ‘Aflento’ 의 콘셉트는 ‘날카롭게 바람을 가른다’는 것으로 쫙 핀 손바닥이 허공을 가를 때 손가락 사이로 느껴지는 바람을 상상하며 요트 헐 측면에 큰 곡선을 적용해 디자인했다”며 “저 자신의 한계를 정해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디자이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영진 학생은 “저의 작품 ‘Venatia’는 곡선을 기반으로 한 여성스러운 디자인의 요트이며, 파도의 출렁이는 모습과 가장 잘 어우러질 수 있는 요트라고 생각한다”며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하나씩 채워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진성주 학생은 “제가 디자인 한 요트 ‘Rosal’은 기존 요트의 구조적인 부분은 지키되, 외관을 더 날렵하고 유려해 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했으며, 내부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정은채 목포과학대 요트디자인융합과 학과장 겸 해양레저디자인인력양성사업단장은 “이번 요트디자인국제 공모전 관계자들이 신설된지 3년차인 신설 학과 학생들의 수준에 매우 놀랍고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6일자 정민석 특선작
정민석 특선작
6일자 김영진 작품
김영진 특선작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