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국 애니메이션·캐릭터 북미 진출 가능성 타진콘진원, 미국 라스베이거스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

한국 애니메이션·캐릭터 북미 진출 가능성 타진
콘진원, 미국 라스베이거스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
 

8일자 콘진원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지난 5일 개최한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에서 북미 주요 바이어들이 참가하여 캐릭터 산업에도 부는 한류 열풍을 실감케 했다고 7일 밝혔다.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라이선싱 엑스포 2019(Licensing Expo 2019)’의 연계 행사로 만달레이 베이(Mandalay Bay) 호텔 컨벤션 센터에서 열렸다.<사진>

이번 ‘K-라이선싱 쇼케이스’는 현지 바이어를 대상으로 콘텐츠를 선보이는 쇼케이스 피칭을 비롯해 프레젠테이션, 오찬 네트워킹, 비즈니스 상담회 등으로 구성됐다. 참가 기업은 ▲전 세계에 아기상어 열풍을 일으킨 <스마트스터디> ▲떰떰, 왕콘 등 독특한 캐릭터로 사랑받는 <일렉츄럴> ▲네이버 웹툰 ‘판다독’으로 잘알려진 <퍼니이브> ▲최근 극장판 ‘날아라 슈퍼보드’를 공개한 <시너지미디어> ▲3D 애니메이션 전문 스튜디오 <씨지픽셀스튜디오> ▲친근한 이미지의 12개 캐릭터 ‘썸바디패밀리’를 선보인 <오소> 등 6개의 국내 전문 애니메이션·캐릭터 관련 기업이다.

현지 주요 바이어를 비롯한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관계자 등 약 60여 명을 대상으로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쇼케이스 피칭 행사에서는 <Pinkfong Baby Shark>, <ThumThum>, <Mobile Girl MiM>, <T-Buster> 등 주요 콘텐츠의 영상을 상영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진행된 프레젠테이션은 한국 콘텐츠의 우수성을 적극 소개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현지 바이어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지경화 콘진원 해외사업본부장은 “이번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는 경쟁력을 가진 한국 애니메이션과 캐릭터가 북미 시장에서도 충분히 통용된다는 점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국내의 우수한 애니메이션과 캐릭터가 북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