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전 찾은 한국당, 탈원전 등 정부 정책 비판
한전 찾은 한국당, 탈원전 등 정부 정책 비판

빛가람혁신도시 내 본사서 현안보고회 개최

강원 산불 피해 주민 조속 보상 촉구하기도

한전 본사 찾아온 자유한국당 의원들<YONHAP NO-2313>
한전 본사 찾아온 자유한국당 의원들
17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국전력 본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현안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7일 한국전력 본사를 찾아 탈원전 등 정부 정책을 비판했다.

국회 산자위 홍일표 위원장 등 자유한국당 의원 9명은 이날 오후 광주·전남공동(빛가람)혁신도시 내 한전 본사에서 현안보고회를 열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의 업무보고로 시작한 보고회는 국회의원 1명씩 순서대로 7분~10여분간 질의 응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박맹우 의원은 “원자력 발전을 배제하고 전기요금 원가를 맞추려니 한전이 힘이 들 수밖에 없다”며 “대안은 월성 1호기 등에 대한 가동 수명을 연장하고 원전을 가동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규한 의원 역시 “탈원전을 하려면 원전 대신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더 좋은 대안이 있어야 한다”며 “우리 고유의 기술로 원전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김기선 의원도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말할 때 독일의 사례를 자주 든다”며 “하지만 독일에선 가장 실패한 정책이 탈원전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국당 의원들은 강원도 산불 피해 주민에 대한 조속한 보상을 촉구하기도 했다.

홍일표 위원장은 “산불이 나자마자 예비비를 사용해서라도 피해 주민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종배 의원은 “주민들은 한전이 산불 사고의 책임자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한전이 작성한 관련 보고서는 그런 마음으로 작성된 게 아닌 것 같다”며 “이런 식으로는 피해 주민들의 마음을 열지 못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의 과실 범위나 법적인 책임 소재는 아직 가려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주민들에게 우선 보상을 하기 위해 관련 절차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한전공대 설립을 재고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세상살기 현자오네 2019-06-18 07:18:33

    삭제하건말건 신경안쓰는데
    저시벌것들은 왜 이동네까지 와서 지랄이야

    욕을 할거면 정와대 가서 애기를 하라고.
    그리고 시벌넘들이 하라는 일은 안하고 세금 쳐 받으면서 욕하러 뒷담까러 다니고 있고 별ㅈ같이 국민국민 불리할때만 국민찾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