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민·관 5G 신산업 육성…전략위원회 열어
민·관 5G 신산업 육성…전략위원회 열어

광주 국립박물관에 체험관 구축 등

5G+ 활성화 전략 실행계획 수립

5세대 통신(5G)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위해 정부가 이통3사, 삼성전자·LG전자 등과 머리를 맞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체계적이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구성해 19일 첫 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이번 전략위원회에서는 정부의 5G+ 전략 실행계획 안건 보고를 통해 그간의 추진 현황 점검과 올 하반기 주요 추진 계획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하반기 5G+ 핵심서비스 활성화와 지원체계를 구축해 실감 콘텐츠인 5세대 이동통신(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확대키로 했다. 이를 위해 제작 인프라와 국립박물관 4개소(중앙·광주·대구·청주) 체험관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물류이송로봇과 예지정비 등 5G 기반 생산성 혁신기술의 산업현장 실증을 지원하고 다양한 기업 간 거래(B2B)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 5G 통신 단말기 시제품 개발과 시범도시 내 5G 접목을 위한 민·관 협의체도 구성한다. 5G 도입방안을 포함한 국가시범도시 서비스 세부시행계획과 5G 서비스의 개발·테스트·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관계부처들이 직접나서 ‘디지털 헬스케어 체감서비스 연구반’도 만들어진다.

아울러 5G+ 산업 생태계 조성과 서비스 이용기반 강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5G 네트워크 장비 얼라이언스’를 구성해 5G 장비 공급 중소기업과 수요 대기업·공공기관의 상생협력도 촉진하고 5G 주파수 추가 확보, 5G 융합서비스 주파수 공급을 위한‘5G+ 스펙트럼 플랜’을 연내 수립한다.

이밖에도 ▲주파수 할당 ▲주파수 면허제 도입 ▲5G+ 핵심서비스 융합보안 강화 ▲위치정보법 개정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지원 등이 논의됐다.

전략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범부처 5G+ 전략 실행계획을 토대로 선도적 투자를 확대하고 5G+ 전략산업의 본격 육성과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을 통해 세계 최고 5G 국가의 위상을 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관이 힘을 모아 5G 인프라를 조기에 확충해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경제·사회 전반에서 5G로의 전환도 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