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구·광주 시내버스 노동자, 달빛동맹 화합행사대구서 양 지역 90명 만나 지역감정 해소 선언 등

대구·광주 시내버스 노동자, 달빛동맹 화합행사
대구서 양 지역 90명 만나 지역감정 해소 선언 등
 

22일자 시내버스 노동자 화합행사
 

대구와 광주 시내버스 노동자들이 지역감정을 해소하고 연대와 상생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20일 대구에서 ‘달빛동맹’ 화합행사를 가졌다.<사진>

이날 화합행사는 대구와 광주 시내버스 노동자 90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광주 노동연대 상생 선언, 지역감정 해소 시내버스 노동자 선언과 ‘2·28과 5·18 민주화 운동의 의의에 관한 특강’ 등으로 진행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교류행사를 통해 양 도시 시내버스 노동자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호남 화합 차원에서 대구 2·28민주화운동과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는 뜻으로, 광주에는 228 버스를, 대구에는 518 버스를 각각 운행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도 광주의 228번 버스와 대구의 518번 버스를 언급하면서 “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은 ‘달빛동맹’을 맺었고 정의와 민주주의로 결속했다”며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용서와 화해의 길이다”고 말하기도 했다./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