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소윤,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父 "희망은 그때 잊어"(그것이 알고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을 추적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편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3월 7일에 주목했다. 2001년 3월 7일 기억을 또렷이 가지고 있는 이와 흐릿하게 가지고 있는 이가 존재했다. 두 사람 중 범인에 대한 흔적은 누구에게 찾을 수 있을까.

이날 고 정소윤 양의 아버지는 "범인 잡을 희망은 벌써 그때 잊어버렸다. 안 잡히니까"라고 말했다.

어머니 윤옥분 씨는 "친구들하고 깻잎 머리하고 포켓, 빗 있고 우유 하나 들고 빵 하나 들고 있는 걸 봤다"고 말했다.

운전을 하고 가다 잠시 마주친 딸이 마지막이었던 것. 당시 2001년 3월 신축 공사장 지하창고에서 변사체가 발견됐고, 양 손목이 절단돼있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줌마 2019-06-23 00:07:36

    당시 프로파일러들이 원한이 있는 사람을 가능성으로..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한 산자부.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