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장성
장성군, IoT 활용 노인 돌봄 ‘엄니어디가’ 확대

장성군, IoT 활용 노인 돌봄 ‘엄니 어디가’ 확대
올해 11개 마을 190명 혜택…맞춤형 복지 확산

엄니어디가  시스템 홈페이지
‘장성형 안심케어 IoT@엄니어디가?’시스템 홈페이지./장성군 제공

전남 장성군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독거·치매 어르신을 돌보는 ‘장성형 안심케어 IoT@엄니어디가?’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장성군은 주민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올해 ‘장성형 안심케어 IoT@엄니어디가?’사업 대상을 총 11개 마을 190여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주민 체감형 디지털 사회혁신 활성화(공감e가득) 공모사업’에 선정돼 진원면 영신마을의 독거·치매어르신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추진됐다.

IoT 기술 기반의 ‘안심케어 IoT@엄니어디가?’ 시스템은 독거·치매어르신의 주요 동선에 비콘, GPS, 인체감지센서 등을 설치해 어르신들의 위치와 심박동 수까지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각각의 센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의 스마트기기와 연동돼 응급상황 발생시 마을 이장 등으로 구성된 ‘마을 스스로 돌봄단’과 복지 담당자, 타지 거주 자녀들에게 자동으로 알려줌으로써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촌각을 다투는 위기상황 시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통한 상황 전파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져 어르신들이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기여한다는 측면에서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함께 설치되는 ‘안심 지키미’ 모듈 박스는 어르신이 거주하는 공간의 온도와 습도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알려 줌으로써 1년 365일 쾌적함을 유지하는데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어르신 안심케어시스템은 위급상황 발생시 이웃들에게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해 대응할 수 있고, 객지에 나가 있는 자녀들이 부모님의 상황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진정한 ‘장성형 안심 케어 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성/박문수 기자 pm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