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낭만항구 목포, 국제슬로시티 인증으로 ‘관광 브랜드화’

낭만항구 목포, 국제슬로시티 인증으로 ‘관광 브랜드화’
국제슬로시티 총회서 인증서 전달…국내 16번째 성과
근대문화유산·자연경관 호평 “세계적 슬로시티 발돋움”

clip20190624112251
지난 22일 이탈리아 오르비에또에서 개최된 2019 국제슬로시티 총회에서 국제슬로시티연맹으로부터 슬로시티 인증서를 전달받는 김종식 목포시장과 목포시 관계자들. /목포시 제공

목포시는 지난 22일 슬로시티 발상지인 이탈리아 오르비에또에서 개최된 2019 국제슬로시티 총회에서 국제슬로시티연맹으로부터 인증서를 전달받아 국내 16번째, 세계적으로는 253번째 국제슬로시티로 인정받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목포시가 공동체와 생태환경의 가치 존중, 문화예술 부흥, 맛의 도시 브랜드화를 통한 독창적 슬로시티푸드 개발 노력 등 전통가치를 계승하는 정책을 펼쳐왔다는 점이 슬로시티의 철학과 가치에 부합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슬로시티 지정으로 세계적 브랜드인 슬로시티 로고마크를 각종 마케팅과 홍보 활동에 사용할 수 있어 도시 브랜드가치 향상과 관광객 증가 효과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목포시는 그동안 일제강점기 근대역사문화유산이 잘 보존된 원도심 지역,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주민공동체 문화가 살아있는 외달도· 달리도 등 인근 섬을 슬로시티 핵심 거점지역으로 목포시 전체를 국제슬로시티로 인증받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지난 해 10월 5일 국제슬로시티연맹에 신규 슬로시티 가입 신청서를 제출하고, 국제조정위원회의 72개 항목 평가보고서 검증, 국제슬로시티연맹의 현장실사 등을 거치며 슬로시티 인증에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지난 4월 국제슬로시티연맹 평가단 현장 실사 시에는 평가단으로부터 원도심 일대 근대역사문화유산의 가치가 높고, 유달산 · 외달도 · 달리도 등 자연경관이 매우 훌륭할 뿐만 아니라 슬로우 푸드 및 주민공동체 문화가 잘 보존되어 있어 다른 슬로시티에서는 볼 수 없는 색다른 매력이 있다고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시는 앞으로 자주적 근대도시의 역사성 뿐만 아니라 예향과 남도 맛의 본거지, 고유한 문화를 보존하고 있는 섬의 매력과 강점 등을 부각시켜 이전의 다른 슬로시티와는 완전히 차별화된 가장 한국적인 목포만의 새로운 슬로시티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목포 관광의 경쟁력인 맛, 역사, 예술 및 지역의 정체성을 담아 1천만 관광객이 모여드는 매력 가득한 낭만항구 목포 브랜드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어촌뉴딜 300 사업으로 선정된 달리도와 사랑의 섬 외달도를 인공 시설은 최소화하고 오랫동안 쉬면서 머물러 갈 수 있는 국내 최고의 ‘바다자연정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9월까지 슬로시티 목포의 미래 비전과 정책방향을 담은 기본계획을 마련하는 한편, 단계별 추진 전략과 관광 브랜드화 등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해, 10월 ‘슬로시티 목포 선포식’을 통해 제시할 방침이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목포만의 매력과 장점을 살린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해 국내를 뛰어넘어 세계적인 슬로시티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