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영암
영암군, 다문화가족 폭력 예방대책 마련 ‘분주'
영암군, 다문화가족 폭력예방 대책 마련 ‘분주’

무한돌봄팀 가동 지원방안 모색·재발방지책 시행

전동평 “피해여성·가족, 베트남 국민들에게 송구”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실
전남 영암군이 최근 일어난 베트남 이주여성 가정폭력 사건 관련, 다문화가족 폭력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은 영암군의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실./영암군 제공
최근 한국인 남편이 베트남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건을 놓고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남 영암군이 다문화가족 폭력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영암군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주민복지실의 ‘무한돌봄팀’을 가동, 피해 여성과 아기를 보호·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다문화 가정 폭력 예방을 위한 정부 차원의 제도 개선과 시책 도입도 건의하기로 했다.

전동평 군수는 “베트남 출신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복지 최우수 군인 영암군에서 발생한 데 대해 참담하고 당혹스럽다”면서 “피해 여성과 그 가족, 더 나아가 베트남 국민들에게 군민을 대신해 정중한 사과와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영암군은 남편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과 아기를 돕고 싶다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점을 고려해 주민복지실 무한돌봄팀(061-470-2069)에 창구를 개설하고 후원 문의 등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과 아기 보호·지원 방안 모색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현재 피해 이주여성 A(30)씨와 아들(2)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의 보호를 받고 있으나 체류 자격이 불안정한 상태다.

A씨는 지난달 남편과 혼인신고를 하고 배우자 비자로 입국해 1년간 체류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베트남에서 태어난 아들은 아버지 B(36)씨의 호적에 등재되기는 했으나 아직 국적 취득 절차를 밟기 전인 상황이다.

영암군은 피해 여성과 아들에 대한 보호조치를 위해 관계 당국과 적극 협의에 나서기로 했다.

군 차원의 이주여성 가정폭력 재발방지대책도 수립해 시행하기로 했다.

영암군은 이를 위해 이달 중 지역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 전수조사를 다시 해 신규 가정과 변동 내용 등을 파악하기로 했다.

영암군은 “이번 피해 여성이 군에 거주한 지 한 달이 채 안 돼 관리대상에서 누락된 점을 감안해 신규 전입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11개 읍·면에 조직된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활용해 다문화가족 지원과 관리를 한다.

다문화 가족 방문 교육 서비스 연장, 자녀에 대한 교육 강화, 내국인 배우자의 상대국 문화예절, 인권교육 강화 등 제도개선방안을 마련에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영암지역에는 모두 494세대 1천640명(부부 888명, 자녀 752명)의 다문화가족이 살고 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이 190세대로 가장 많고 중국 129세대, 필리핀 83세대, 일본 32세대, 캄보디아 25세대, 태국과 몽골 각각 11세대, 우즈베키스탄 4세대, 인도네시아 2세대 등이다. 영암/조인권 기자 ci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