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광주세계수영대회]우하람, 아쉽지만 잘 싸웠다다이빙 1m 스프링보드 결선서 종합 4위 그쳐

[광주세계수영대회]우하람, 아쉽지만 장하다
다이빙 1m 스프링보드 결선서 종합 4위 그쳐
금메달 중국 왕종위안·은메달 멕시코 로멜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아쉽게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14일 광주광역시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선에서 6차시기 합계 406.15점을 받아 종합 4위에 올랐다.

우하람은 예선에서 6차 시기 합계 396.10점을 받아 3위로 결선에 올라 한국 남자 다이빙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메달을 노렸지만 결선 후반 부진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우하람은 1라운드에서 71.40점을 받아 1위에 올랐고 2라운드에서 64.35점에 그치며 3위로 밀려났다. 그러나 3라운드에 70.40점으로 2위를 탈환하고 4차시기에 80.00을 받으며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5라운드 입수가 불안정하면서 57.00점을 받아 3위로 밀려났고 마지막 6라운드에서 63.00점을 받아 종합 4위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한편, 이날 대회에서 금메달은 440.25점을 기록한 중국의 왕종위안이 거머줬다. 은메달은 멕시코의 로멜 파체코 파루포(420.15점), 동메달은 중국의 펑지안펑(415.00점)이 차지했다.특별취재반/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