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펜스룰’ 논란 강사 강의배제…네티즌 "여성들 최소한의 조신함 지켜야 "
‘펜스룰’ 논란 강사 강의배제…네티즌 “여성들 최소한의 조신함 지켜야 ”

clip20190715073919
연합뉴스 캡쳐
한 여대 강사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일명 ‘펜스룰’로 보이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이는 바람에 다음 학기 강의에서 배제된 가운데 실시간 댓글창에는 이를 두고 비난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g_t_****는 “펜스룰이 뭐가 잘못됐다는 거임? 괜한 오해받기 싫어서 공적인 자리 외에는 외간 여자와 단둘이 식사하지 않는다는 원칙인데? 여자와 단둘이 시간 갖는 건 부인하고만 하겠다는 게 뭐가 잘못된 거냐고? 부인은 여자 아님”이라고 글을 남겼다.

jina****는 “현실이 그렇잖아. 잘못 쳐다보면 강간시선에 손만 부딪혀도 성추행. 맞는말 하면 부적절한 소통방식 적당히 하자”라고 지적했다.

bbiz****는 “이게 강의 배제될 일인가?? 예전에 남중학생들.대자보 훼손시켰다고 공개사과 요구했던 숙대아닌가?? 흠”이라고 비난했다.

omok****는 “짧은 치마 입는건 자유인데 남성시선을 즐기는 여자 쳐다 본다고 손가락질은 말자... 니들도 잘생기고 키큰 남자 보면서 즐길권리 있듯이 우리에게로 내눈을 자유롭게 할 권리는 있다”라고 성토했다.

wjd8****는 “쳐다보면 시선강간한다고 지x 하고, 안쳐다보면 펜스룰 한다고 지x 하고. OOO들이 날뛰니까 아주 가관이네”라고 비판했다.

koh9****는 “숙명 여대라서 속이 옹졸한가? 조금만 여성에 해가 되는 말이라면 무조건 여성비하라고 몰고간다. 참참참! 나도 평상시 과하게 입고 다니는여성들을 보면 시선을 어디에다 둬야하나 짧은 시간에도 고민을 하게된다. 여성은 왜 보호만 받으려 하나? 여성들도 최소한의 조신함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gree****는 “언론의 자유 범위는 어디까지일까요? 자신의 의견을 참고 인내해야만. 생존 할수 있다면? 군부정권 시절과 무엇이 다를지요. 듣고 싶은것만. 보고 싶은 것만 듣고·보는 박근혜 정권과 무엇이 다른가요? 그 교수의 평소 품행에 문제가 있었다면 처벌이 정당화 될수 있겠지만, 오로지 그 교수의 변론대로라면 처벌이 안타깝네요”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기자가 제정신인가... 2019-07-16 23:45:11

    너무 글 의도가 빤히 보이는데,.,.
    이러니까 기러기라고 욕을 먹는구나 싶군요....
    이런 사람 기자로 뽑아즌 남도일보도 제정신인가 싶고....
    그래서 여기가 사람들이 보긴보나 싶기도 하고...   삭제

    • 본교 2019-07-15 12:23:20

      이것도 기사라고 쓰셨나요? 기사 수준이 저급하기 그지없네요   삭제

      • 감별사 2019-07-15 12:06:05

        여대 남교수/강사들 다 자르라고 하던가.   삭제

        • 이래서 기러기 2019-07-15 11:57:08

          남도일보 수준 참 뭐하는 집단이래   삭제

          • ㅉㅉ 2019-07-15 11:28:33

            이게 기사입니까? 아니면 기자 본인 생각이랑 비슷한 댓글만 가져와서 나열한겁니까? ㅋㅋㅋ 웃기네요.. 제목부터 참ㅋㅋㅋ 속보여요 기자님~   삭제

            • 작성자 2019-07-15 10:58:54

              어휴 아무리 그래도 "일보"란 이름 붙이고 있는 언론사에서.. 일반 시민들이 너무나도 자유롭게 올리는 댓글을 그냥 막 다 올리셨네.. 아무리 X로 가려놔도 솔직히 다 읽히는데. 그리고 갖고 오신 댓글이 너무나 편파적이네요. 세상이 어느 세상인데 여자들한테만 조신함을 지키라니. 이런 의견이 있더라~ 라며 기자 분의 생각과 의도는 뒤로 숨기시는 게 아닌가 싶네요.. ㅎ   삭제

              • ㅇㅇ 2019-07-15 10:58:26

                듣보잡 신문사의 수준을 보여주는 저열한 기사. 한쪽 입장에서 여과되지 않은 욕설까지 게시하며 굉장히 편파적인 내용만을 다루고 있다.   삭제

                • 나 건 2019-07-15 09:43:24

                  정부가 남녀싸움을 엄청 부추기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