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KISA, 개인정보보호 현장 컨설팅 지원
KISA, 개인정보보호 현장 컨설팅 지원

중소·스타트업 대상…내달 14일 마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광주·전남공동(빛가람) 혁신도시에 자리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전경./남도일보DB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방송·통신·온라인 분야 개인정보보호 자율규제 기본계획에 따라 중소·스타트업 사업자의 개인정보보호 역량 강화를 위한 ‘개인정보보호 현장 컨설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개인정보보호 자율규제’는 정부의 규제에 앞서 사업자 스스로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정책으로, 케이블방송·이동통신·쇼핑·알뜰폰 등 다양한 분야 사업자들이 참여해 자체적으로 마련한 개인정보보호 규약을 통해 개인정보보호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KISA와 방통위는 개인정보 관련 법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준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스타트업(정보통신망법 적용 사업자) 50개사를 선착순으로 모집해 기업들이 자율규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이번 현장 컨설팅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 컨설팅 지원을 희망하는 사업자는 개인정보보호 현장 컨설팅 지원 사무국 홈페이지(https://smbp.islearning.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다음달 14일까지 이메일(smbp@seedgen.kr)로 신청하면 된다.

최광희 KISA 개인정보정책단장은 “대기업에 비해 개인정보보호 전문 역량이 부족한 중소·영세 기업의 자율적인 개인정보보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현장 컨설팅뿐만 아니라 교육·상담 등의 지원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