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남도일보 독자마당-두 손바닥의 기적‘

두 손바닥의 기적‘

장성소방서 예방안전과 서춘화

인구의 고령화와 생활방식의 서구화로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이 급증하면서 급성심정지(심장마비) 발생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연중 교통사고 발생 환자의 3배가 넘는 3만여 명의 심정지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가정이나 공공장소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87%로 일차적으로 가족 등에 의해 목격된다. 심정지 후 4분 내 심폐소생술 실시 시 소생률이 50%이나 구급차 현장도착률은 평균 7~8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최초 목격자의 심폐소생술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보통 심장과 호흡이 멈춘 뒤 1~4분에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게 되면 뇌 손상이 거의 없다. 그러나 4~6분이 경과 되면 뇌 손상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며 6~10분 후에는 뇌 손상이 확실하다. 그래서 심폐소생술을 4분의 기적이라 표현한다.

먼저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면 의식이 있는지 확인하고 의식이 없다면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고 119에 신고한다. 그리고 머리를 뒤로 젖히면서 턱을 들어 기도를 열어준 후 호흡확인 후 흉부압박을 시작한다. 성인 기준 4~5cm 깊이로 30회 압박한 후 의식을 확인하고, 없다면 반복해서 실시한다. 보통 분당 100회 이상 가슴압박을 하도록 권장한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누구나 심폐소생술을 쉽게 익힐 수 있다. 순간의 판단에 생과 사가 바뀌듯 단 4분의 심폐소생술로 새 생명을 얻을 수 있다. ‘내 가족 안전은 내 손으로’ 라는 마음가짐으로 지금부터 심폐소생술을 익혀 생명을 구하는 4분의 기적을 일으켜 보자.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춘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