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태풍 ‘크로사’ 오후 히로시마 상륙 할 듯…한국도 영향
태풍 ‘크로사’ 오후 히로시마 상륙 할 듯…한국도 영향

저녁 동해 진출 후 독도 동쪽 지날 전망

AKR20190815029000004_01_i_20190815102606709
태풍 ‘크로사’ 현재 위치와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태풍 ‘크로사’가 일본 상륙을 앞에 두고 있는 한편 한국 동해안에는 강풍·호우 특보가 발효돼 있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현재 일본 오사카 서남서쪽 약 3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쪽으로 향하고 있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는 중심기압이 97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108㎞(초속 30m)다. 강풍 반경은 360㎞다.

기상청은 크로사가 오후 3시께 일본 히로시마 주변을 통해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크로사’는 이날 저녁 동해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는 독도 동쪽 바다를 지날 전망이다.

시간대별 예상 경로를 살펴보면 이날 오후 9시께 독도 남남동쪽 약 170㎞ 해상, 16일 오전 3시께 독도 동쪽 약 130㎞ 해상, 16일 오전 9시께 독도 북동쪽 약 28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일본을 통과하면서 지면 마찰로 강도가 점점 약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크로사’ (서쪽) 가장자리의 구름대로 인해 오전 10시 현재 전국에 가끔 비가 오고 있다. 특히 동해안에는 이날 강풍이 불고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울릉도와 독도에는 이날 오후 태풍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