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역대 본상수상작 특별전 ‘전통공예, 다름과 닮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역대 본상수상작 특별전 ‘전통공예, 다름과 닮음’

광양장도전수교육관에서 20일부터 12월 6일까지 3개월간 열려

양석중 作 삼층장(제38회 대통령상))
양석중 작품 삼층장(제38회 대통령상)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역대 본상수상작 특별전 ‘전통공예, 다름과 닮음’이 광양장도전수교육관에서 20일 오후 2시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12월 6일까지 3개월간 열린다.

광양시와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 박종군),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에서 주최하고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와 광양문화원이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2006~2018년 대회까지의 수상작품 전시를 통해 우리 공예의 우수성을 공유하고 무형유산으로 가져가야 할 전승공예의 필요성을 공감하는 자리를 마련해 전통공예와 전승 사업의 가치, 필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특별전은 대통령상을 비롯한 국무총리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화재청장상, 국립무형유산원장상의 수상작품 ‘용봉문함’ 외 39점을 전시함으로써 우리 공예의 전통을 이어가고 작품성 높은 역대 수상작들을 통해 대중들에게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전통공예를 소개하고자 한다.

특별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사무국(02-3453-1685~6), 광양장도전수교육관(061-762-4853)으로 문의하면 된다. 동부취재본부/윤종채 기자 yj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