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영록 지사, 코레일에 전라선 KTX 증편 요청
김영록 지사, 코레일에 전라선 KTX 증편 요청

정비기지 유치 등 철도 관련 현안 협조 당부

코레일 사장 면담
김영록 지사는 지난 16일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해 손병석 사장에게 전라선 KTX 증편과 동력분산식 전기차량(EMU) 정비기지 유치 등 철도 관련 현안사업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코레일에 전라선 KTX 증편을 요청했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지난 16일 한국철도공사 손병석 사장을 방문한 뒤 전라선 KTX 증편과 동력분산식 전기차량(EMU) 정비기지 유치 등 철도 관련 현안사업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국가철도망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전남 -제주 간 해저터널이 국가계획에 반영돼 적극 추진돼야 한다”며 “전남과 제주가 유라시아로 가는 블루레일의 시발지가 되도록 하자”고 말했다.

전라선 KTX는 다음달 16일부터 주말 2회 증편 등 매일 최대 16회 운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 주말 하행선 기준 이용률이 111%에 이르는 등 표 구매가 어려운 실정이다.

또한 여객용 차량은 내년부터 디젤에서 동력분산식 전기차량으로 전면 전환된다. 이에 따라 전라선 권역에 동력분산식 전기차량 정비를 담당할 새로운 기지 건설이 필요하다. 정비기지가 들어서면 200명 이상의 고용 창출 및 인구 유입이 예상된다.

손병석 사장은 “지역별, 노선별 철도 이용객 현황을 토대로 노선 재조정 시 적극 검토하겠다”며 “현재 공사 중인 울산 덕하 동력분산식 전기차량 기지가 있으나 향후 경정비 수급 현황을 파악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