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영암
영암군, 제6회 마한축제 성공 개최 ‘시동’
영암군, 제6회 마한축제 성공 개최 ‘시동’

각계각층 주요인사 35명 구성 추진委 출범

군민화합·참여 축제분위기 조성 본격 추진

마한촌 조성 및 마한축제추진위원회의9
전남 영암군은 오는 10월 12일, 13일 이틀간 처러지는 ‘제6회 마한축제’성공 개최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최근 군청에서 열린 마한촌 조성 및 마한축제추진위원회의 모습./영암군 제공
전남 영암군이 60여일 앞으로 다가온 ‘제6회 마한축제’성공 개최를 위해 본격 시동을 걸었다.

19일 영암군에 따르면 군은 최근 군청 낭산실에서 제6회 마한축제 준비를 위한 마한촌 조성 및 마한축제추진위원회 위원 위촉과 운영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이날 전동평 군수를 비롯한 도·군의원과 문화예술단체장 등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위원 35명과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했으며, 위촉장 전달, 임원진 구성과 함께 제6회 마한축제 기본계획을 설명하는 등 축제에 대한 심도있는 토론의 장이 마련됐다.

운영회의 결과, 추진위원회에서는 유인학 위원장, 이승훈 세한대학교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추대했으며 김점수 부위원장, 전갑홍 사무총장을 선출하고 마한축제 기본계획에 대한 여러 의견들을 위원 상호간에 교환하면서 앞으로 축제의 발전방안 모색을 통해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협의했다.

오는 10월 12일, 13일 이틀간 개최되는 제6회 마한축제는 ‘마한을 play하다’라는 주제로 마한문화공원 일원에서 펼쳐질 계획이며, 지역축제를 더욱 발전시키고 경쟁력을 제고하는 한편, 군민의 화합과 참여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미래 마한의 자산인 어린이 참여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고 마한의 역사적 정체성을 고취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편하는 등 신규프로그램 10종이 반영되어 총 5개 부문 30종의 프로그램으로 꾸려진다.

또한 올해는 마한의 대표적인 고분인 시종 내동리 쌍무덤에서 마한시대 최상위 수장층 유물인 금동관편을 비롯해 수많은 유물을 발굴하는 큰 성과를 거둔 한해로 제6회 마한축제는 그 어느 때 보다도 더욱 의미있는 축제로 개최될 전망이다.

전동평 군수는 “제6회 마한축제를 통해 마한의 정체성과 자긍심을 고취시킴은 물론 마한축제의 위상을 높이고 품격있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위원들의 중추적인 역할을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종 내동리 쌍무덤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과 마한역사테마파크 조성 등 마한문화공원 일원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조인권 기자 ci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