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오비맥주, 몽골서 10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

오비맥주, 몽골서 10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
사막화, 미세먼지 황사저감에 기여
현지 환경난민 자립지원사업도 펼쳐

clip20190822094014
오비맥주가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에서 ‘카스 희망의 숲’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벌였다./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22일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에서 ‘카스 희망의 숲’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벌였다고 22일 밝혔다.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은 국내뿐 아니라 동북아시아 지역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미세먼지와 황사의 발원지인 몽골에 나무를 심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2010년에 처음 시작해 올해로 10년째다.

지난 17일 푸른아시아 관계자와 몽골 대학생, 현지 주민 등으로 꾸려진 환경 봉사단 20여 명은 몽골 에르덴솜 지역의‘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500여 그루의 포플러 묘목을 심고 양동이에 물을 길어와 나무에 주는 작업에 참여했다.

오비맥주는 조림사업 뿐만 아니라 몽골 환경난민 주민들의 경제적 자립도 돕고 있다. 사막화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몽골 현지 주민들에게 차차르간(비타민 나무) 유실수를 직접 기르도록 일자리를 주고 열매를 재배하면서 수익을 창출하도록 지원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척박한 몽골 땅에 10년간 꾸준히 나무를 심어 몽골 사막화 방지와 건강한 생태계 복원에 보탬이 되고 있다”며 “녹색경영을 실천하는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기후변화 대응을 중점으로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스 희망의 숲’ 조성 사업은 오비맥주와 함께 공동 주관하는 푸른아시아가 유엔 사막화방지협약(UNCCD)으로부터 ‘2014 생명의 토지상’을 수상하면서 환경 모델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