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추석 연휴 화재 원인 ‘음식물 조리 부주의’
추석 연휴 화재 원인 ‘음식물 조리 부주의’

광주서 5년간 11건 “먼저 밸브 차단하고 119 신고” 당부

명절 연휴 기간 화재 가운데 음식물을 조리하다 난 불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추석 연휴 기간 총 66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원인으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32건(48.5%)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원인 21건(31.8%), 기계적 요인 5건(7.5%) 순이었다.

특히 부주의에 의한 화재 가운데 음식물 조리 중 발생한 불이 11건(34.4%)로 가장 많았으며, 담배꽁초 8건(25%), 기타4건(6.1%)이었다.

음식물을 조리하다 발생한 불 대부분은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고 외출을 하거나 잠이 든 경우가 대부분이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명절 준비로 인해 가스레인지 사용이 증가하면서 화재 발생 위험도 커진다”며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을 경우 절대로 자리를 비우지 말아야 하며, 만약 타는 냄새나 연기가 날 경우엔 먼저 가스 밸브를 차단하고 119로 신속히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