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흥 해상서 선박 사고 잇따라…인명피해 없어
고흥 해상서 선박 사고 잇따라…인명피해 없어

명절 연휴 첫날인 12일 전남 고흥 해상에서 22명이 탑승한 낚싯배가 표류하는 등 선박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1시14분께 전남 고흥군 동일면 나로1대교 남쪽 500m 앞 해상에서 9.77t급 낚싯배가 추진기 고장으로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구조정 등을 급파해 승선원 22명을 구조했고, 모두 안전하게 여수 국동항으로 옮겨졌다.

해경은 사고 선박을 인구 항구로 예인하는 한편, ‘추진기 유압호스가 손상된 것 같다’는 선장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같은날 오전5시45분께에는 고흥군 득량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2.99t급 유자망 어선이 암초에 부딪혀 선체 일부가 파손됐다.

당시 배에 타고 있던 선원 2명은 인근 어민들에 의해 곧바로 구조됐다.

해경은 강한 바람에 어선이 밀리면서 좌초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