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여수신북항 외곽시설’ 완공…10월 일반 개방
‘여수신북항 외곽시설’ 완공…10월 일반 개방

국내 유일의 파도로 연주하는 ‘오션오르간’눈길

진입 도로 포장 후 10월 중순 준공식 개최 예정

여수신항 대신해 내년까지 ‘외곽·계류’시설 공사

2012여수세계박람회를 개최한 여수시에 파도의 힘으로 대형 오르간을 연주하는 ‘오션오르간’이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를 전망이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여수신북항 건설사업이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가장 먼저 1천260억 원이 투입된 외곽시설(방파제)이 완공됐다고 밝혔다.

여수해수청에 따르면 신북항 건설 사업은 여수세계박람회 개최로 폐쇄된 여수신항을 대체할 새로운 항만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2천860억 원을 들여 외곽시설 1천360m와 계류시설 1천202m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020년 완공이 목표다.

이 사업은 지난 2015년 9월 착공해 2020년까지 공사가 진행되지만 방파호안 700m와 방파제 660m를 축조하고 오션오르간, 오르간 등대, 해시계광장, 전망대, 방파제 위 산책로 등을 설치하는 외곽시설 공사는 8월 31일 완공됐다.

애초 외곽시설은 8월 완공 후 9월부터 개방이 목표였으나 여름철 무더위와 장마, 태풍 등의 영향으로 공사가 다소 지연됐다.

여수해수청은 외곽시설이 완공된 만큼 진입도로를 포장하고 주차장을 설치해 10월부터 관광객들이 찾을 수 있도록 개방할 계획이다.

또 외곽시설에 이어 관공선과 해경 부두 등 계류 시설은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수해수청은 외곽시설인 방파제가 자연 친화적이며 해양관광도시의 이미지와 걸맞도록 국내 최초의 오션 오르간과 전망대를 설치하고 상부에 산책로와 해양을 설명하는 아트 타일부착, 경관 조명 설치, 전망대에 바닷속을 연상하는 트릭아트 장식 등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특히 국내 유일의 ‘오션오르간’은 파도가 밀려들 때 발생하는 공기의 힘을 동력으로 파이프에서 나오는 소리로 음악을 만들게 되며 5음계로 이뤄져 자연의 음색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해풍에 견딜 수 있도록 아연 합금 처리한 1∼2.5m 크기의 파이프 30개로 이뤄져 소리가 웅장한 것도 즐길 거리가 되고 있다.

해외에서는 크로아티아 남부의 휴양지인 자다르 해변의 바다 오르간이 유명하며 국내에서는 여수 신북항 방파제가 최초의 오션 오르간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여수해수청 강오수 항만건설과장은 “여수신항을 대체할 신북항 건설공사가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가운데 신북항 개발에 필요한 정온수역 확보를 위한 외곽시설이 먼저 완공됐다”면서 “여수시민과 관광객이 신북항 방파제에서 바다와 오동도, 수많은 대형 외항 선박들을 보며 파도로 연주하는 오르간 소리를 감상하면서 즐기게 될 가장 아름다운 명품방파제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최연수 기자 karma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