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문재인 대통령, "북미대화 적극 지원하겠다…할 수 있는 모든 것 다할 것"

文 대통령 “북미대화 적극 지원하겠다…할 수 있는 모든 것 다할 것”
 

4면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겠다. 할 수 있는 모든 것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튼튼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한미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을 계기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한다”며 “이번 유엔 총회가 함께 만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우리만의 과제가 아니라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체하는 세계사적 과제”라면서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이다. 일관성은 외교·안보 분야에서 특히 중요하고, 평화·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질서에 우리의 미래가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흔들림 없이 매진해왔고 뚜렷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18년 전까지만 해도 세계에서 전쟁 위험이 가장 높았던 한반도에 상상하기 어려웠던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다”며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이 있었고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유례없는 일이고 세계사적 사건이다. 지금도 변화는 계속되고 있다. 곧 북미 실무대화가 재개될 것이며, 남북미 정상 간 변함없는 신뢰와 평화에 대한 의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힘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그 역할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한반도 평화 정착과 평화경제로 공동 번영의 미래를 당당하게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2∼26일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하고 유엔총회 연설을 한다. 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