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닥터Q 병원탐방
화순전남대병원 글로벌 의료 기관 발돋움
화순전남대병원 글로벌 의료 기관 발돋움

‘몽골 국립암센터MOU체결 상호교류 강화

현지 무료진료·세미나·설명회 등 호평

화순전남대병원
화순전남대병원과 몽골 국립암센터가 MOU를 재체결하고 우호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화순전남대병원 제공.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이 몽골의 최고 암치료기관인 몽골 국립암센터(원장 친부렌)와 우호관계를 강화하며,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와 해외환자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에 따르면 최근 신명근 진료처장(진단검사의학과)을 비롯해 윤정한·박민호(내분비외과), 조성범(소화기내과), 이동훈(이비인후과) 교수 등 의료진들이 최근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시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외국인환자 유치 시장개척을 위한 보건복지부의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공모에 화순전남대병원이 올해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전남의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컨소시엄 참여 의료기관인 목포기독병원·목포 동신대 한방병원 의료진도 동행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울란바토르시를 중앙아시아 의료진출 거점으로 삼기 위해 그동안 공을 들여왔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11년 울란바토르시에 있는 몽골 국립암센터와 MOU를 맺고 우호적인 네트워크를 지속해왔다.

화순전남대병원 의료진은 이번 방문기간 동안 협약이 만료된 몽골 국립암센터와 새로이 MOU를 체결, 유대관계를 더욱 탄탄히 했다. 의료진의 교류 활성화를 비롯, 의료기술에 대한 정보교환과 상호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정신 원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암특화병원으로서, 몽골 국립암센터는 물론 몽골내 협력병원들과의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며 “난치성 질환인 암치료를 위한 내실있는 상호 협조체제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